야곱은 열망의 사람입니다. 야곱과 씨름하던 중에 날이 새려하자 하나님께서는 야곱이 얼마나 끈질긴지, 그를 뿌리치기 위해서 허벅지관절뼈를 치셔서 부러뜨리셨습니다. 야곱은 고통스러워도 하나님을 놓지 않고, 포기하지 않으면서 이런 말을 합니다. ‘당신이 내게 축복하지 아니하면 가게 하지 아니하겠나이다’ 야곱은 지금 어떤 상황에 있습니까? 밧단아람에서 20년 동안 고생을 하면서 하나님의 놀라운 은혜를 받아서 가정을 꾸리고, 재산도 많이 모았습니다. 이제 가족과 식솔들을 이끌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인데 과거에 야곱의 속임으로 장자권을 빼앗겼던 에서가 400명의 군사를 이끌고 오고 있는 것입니다. 이 소식을 듣게 된 야곱이 무슨 생각을 했겠습니까? 마음이 불안하여 견딜 수 없었을 것입니다. 형 에서가 어떤 마음으로 자신을 만나러 오는지 몰라 혼자 부정적인 생각으로 치닫게 되었을 것입니다. 자기 혼자면 몰라도 가족들도 있고, 재산도 있어서 아무리 좋은 생각을 할래야 할 수 없는 상황이었던 것이죠. 이런 상황 속에서 야곱은 하나님을 만나고, 하나님 앞에 간구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이런 상황이라면 야곱은 ‘하나님, 나 좀 살려주십시오. 내 가정과 재산을 지켜주시고, 아무런 해도 당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라고 기도하는 것이 현실적일 것입니다. 하지만 말씀을 살펴보면 하나님과 대면하여 씨름하던 야곱은 현실적인 기도가 아니라 ‘하나님이 내게 축복하지 아니하시면 가게 하지 않겠나이다’라고 기도합니다. 축복해달라는 기도입니다. 위험을 모면할 수 있도록 기도한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내게 축복해달라고 강한 열망을 가지고 하나님께 기도하고 있었습니다.
  여기에는 다음의 중요한 의미가 담겨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내가 만난 인생의 문제에 개입하시지 않으면 해결될 수 없는 줄 내가 믿습니다’ 야곱은 하나님이 자신의 삶에 개입하시지 않으면 죽을 수 밖에 없다는 것을 알고, 하나님을 끝까지 붙들고 놓치지 않는 것입니다. 야곱은 하나님을 알고, 그분의 약속을 알고, 하나님의 축복이 어떤 정도인가를 분명히 알고 있었던 것이죠. 그렇기 때문에 야곱은 그렇게 기도할 수 있었던 것입니다. 여호와 하나님께서 우리 인생에 개입하시는 자체가 은혜요, 복입니다. 그런데 반대로 이야기하면 내가 어떻게 살든 하나님께서 내버려두고, 간섭하지 않으시면 편할 수는 있을지 모르지만 그것은 저주의 삶입니다. 우리는 오늘 제시된 야곱의 믿음을 가져야 합니다. 여러분의 인생의 모든 삶 속에서 하나님께서 개입하실 수 있도록 하나님께 자리를 내어드리고, 하나님을 모시고 의지하는 백성이 되기를 주의 이름을 축원합니다.

  야곱의 믿음은 분명히 저절로 만들어진 것은 아닙니다. 어떻게 야곱은 이런 정도의 믿음을 가질 수 있었을까요? 첫째, 체험되어야 합니다. 야곱은 아버지 이삭과 형을 속여 장자의 축복을 가로채 달아나는 길에 루스 들판에서 잠을 자다가 하나님의 음성을 듣게 되었습니다. 꿈 속에서 만난 하나님의 음성은 “네가 가는 곳에 나도 간다”는 것이었습니다. 야곱은 꿈 속에서 하나님의 음성을 들었지만 오늘 우리 역시 말씀을 통해서 동일한 음성을 들은 줄 믿으시기 바랍니다. 약속을 믿고 살아가는 사람, 하나님이 주신 말씀을 기억하고 살아가는 사람, 하나님이 약속하셨으니까 이대로 하실 거라는 믿음을 가진 사람은 그대로 될 것입니다. 왜 그렇습니까? 믿음이 생활 속에서 실천되니까 기도가 일어나기 때문입니다. 2주간의 겟세마네기도회를 마친 우리들에게 하나님께서 야곱에게 주신 이 말씀을 설교를 통하여 동일하게 주셨습니다. “너와 함께 하며 너를 축복할 것이다” 이 말씀을 붙들고 사는 여러분들에게 반드시 모든 일에 축복하실 줄 믿습니다. 

  둘째, 실패를 통해서 믿음을 주셨습니다. 예수믿는 사람들에게 실패는 실패가 아닙니다. 시련일 뿐입니다. 왜 그렇습니까? 일어설 수 있고, 다시 달려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실패를 통해서 배운 것을 가지고 하나님의 능력을 얻을 수 있습니다. 오히려 그 과정을 통해 믿음의 사람으로 만들어질 수 있으므로 시련은 있지만 실패는 없는 것입니다. 야곱은 여러 실패를 통해 결국 하나님만이 모든 인생의 문제를 해결하시는 능력이라는 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야곱은 하나님 앞에 격정적으로 온 힘을 다하여 간청하였던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씨름 중에 야곱에게 너는 누구냐고 물으십니다. 하나님께서 누군지 몰라서 물어보신 것이 아니라 네가 어떻게 살아왔는지를 물어보시는 것입니다. 야곱은 자신의 허물을 깨닫고 “야곱이니이다”라고 대답합니다. 이 말은 자신이 잘못 살아왔음을 고백하고, 회개하는 말입니다. 우리가 기도할 때 하나님께서는 나를 볼 수 있게 해주십니다. 이것은 하나님께서 야곱이 준비될 수 있도록 만드시는 작업입니다. 정결한 그릇이 되어서 하나님께서 축복을 부어주셔도 그것을 다 받을 정도가 되는 참다운 축복자가 되게 하신 것입니다. 오늘 여러분도 야곱이 어떤 사람이었고, 어떤 믿음으로 하나님 앞에 기도하며 하나님의 은혜를 체험했던 가를 기억하면서 야곱이 들은 음성을 마음 속에 간직하고, 나의 인생에 하나님이 개입해주시는 것이 축복임을 깨닫고, 여러분이 만나는 모든 문제를 기도하면서 살아가시기를 주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